2021.01.27 (수)

기상청 제공
고양시, 고위험시설 종사자 전수검사 실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지역

고양시, 고위험시설 종사자 전수검사 실시

06.jpg

 

지난 14, 12월 한 달동안만 벌써 3번째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고양시가 신속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우선 시 예산 약 22천만 원을 들여 신속항원키트 22,000개를 구입, 17·18일 양일간 노인요양시설·장애복지시설 등 372개소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종사자 12,000여명에 대해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을 경우 PCR검사를 추가 실시하고, 대상자들은 결과확인 전까지 자가격리조치 할 예정이며 PCR검사결과까지 양성판정을 받게 되면, 해당 요양시설의 입소자까지 검사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확진자가 발생한 미소아침요양병원과 관련, 어제 15일 관련자 총 212명 중 207명에 대해 신속한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27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다.

개별 검사자 및 휴직자 3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확진자 수는 총 30명이며 시는 오늘 16, 2차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고양시 소재 요양원 7·요양병원 1·주간보호센터 1곳 등 총 9개소 고위험 시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2,104명이며, 이중 10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6명이 사망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그동안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종사자들의 사생활 제한 등 강력한 조치 속에서도 고위험시설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하고, “고위험시설 종사자와 입소자에 대산 전수검사를 실시해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3차대유행에 대비한 다양한 방역대책으로 시민불안을 해소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지난 11일부터 3일간 긴급하게 시민들이 가장 많이 집중되는 대중교통 중심지역인 화정 문화광장(화정역 4번출구), 고양관광정보센터(정발산역 1,2번출구), 경의선 일산역 광장 등 3개소에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이미 11일 운영을 재개한 안심카선별진료소(주교 제1공영주차장)와 함께 총 4개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4일 덕양구 거주중인 1040번 확진자가 화정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받아 최초로 확진판정을 받았고, 현재 병상배정을 요청 중이다.

 

 

[이상우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