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기상청 제공
오영환 당선인 동료소방관 묘 앞 오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환 당선인 동료소방관 묘 앞 오열

‘독도 헬기 추락’ 동료들 찾아 눈물

1.jpg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갑 오영환 당선인이 배우자 김자인 씨와 함께 17일 대전 국립현중원 소방공무원 묘역을 찾아갔다.

오영환 당선인은 올해 1월 더불어민주당의 인재영입 5로 영입되기 전 중앙119구조본부 수도권 특수구조대에서 항공구조대원으로 근무했었다.

작년 1031일 독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수송 중이던 특수구조대 소속의 헬기가 추락해, 오 당선인은 한솥밥을 먹던 동료들의 수색 작업에 투입되었지만 5명의 구조대원 중 끝내 생존자는 없었다.

정계 입문 전 소방관으로서 마지막 임무가 독도 헬기 추락사건의 수색이었던 만큼 오 당선인에게는 결코 잊을 수 없는 마지막 임무였던 셈이다.

 

2.jpg

 

대한민국 최초 소방관 출신 국회의원에 당선된 오영환 당선인은 대전 현충원의 소방공무원 묘역의 동료들 무덤 앞에서 오열하며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상우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