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기상청 제공
남경필 지사, 인천일보 특강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남경필 지사, 인천일보 특강서



초심으로 돌아가 도의회와 연정 탄탄히 할 것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연정을 시작했던 초심으로 돌아가 경기도의회와 더 긴밀히 소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1일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일보 인천본사에서 인천일보 전 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미래와 경기도정을 주제로 약 50여 분간 특강을 펼쳤다.


남 지사는 이날 특강에서 정치는 문제해결이 목표이자 본령인데 지금은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구조를 바뀌기 위해 연정을 했지만 최근 누리과정 문제로 연정이 흔들린다는 우려들을 많이 하신다면서 주말동안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는데 국민들은 경기도가 연정을 통해 갈등을 극복해 주길 바란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특강을 시작으로 초심으로 돌아가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 지사는 연정을 시작했던 초심으로 돌아가 도의회와 더 긴밀히 소통하겠다도지사가 직접 나서서 의원 한 분 한 분과 제대로 소통해 다시 연정을 탄탄히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후에 도청 주요 간부들과 주간정책회의가 예정돼 있다고 밝힌 남 지사는 도청 주요 간부에게도 의원 한 분 한 분을 만나 예산이 왜 필요한지 처음부터 정성을 다해 설명하라고 말할 예정이다라며 저녁에는 도의회 지도부와 만찬이 예정돼 있는데 신뢰의 시작은 소통이고 과정을 공유하는 것이 신뢰를 깊게 만드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경기도 주식회사, 스타트업캠퍼스, 따복하우스 등 올해 주요 정책들을 소개하며 올해 경기도정은 자유와 배려가 함께하는 공유적 시장경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과거 고속 성장시절에는 미국식 경제체제가 유용했지만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힌 저속성장시대에는 새로운 체계가 필요하다면서 경기도는 개인의 자유와 남의 자유를 인정하는 배려가 새로운 시대의 철학이라고 본다. 연정과 공유적 시장 경제가 새로운 경제체제가 돼야 하고 이것을 올해 확립하기 위해 오늘 초심으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밝히며 특강을 마무리했다.


이날 특강은 인천일보가 신년을 맞아 시작한 명사특강의 일환으로 이뤄졌으며 남경필 지사가 첫 번째 강사로 나섰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