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흐림속초13.4℃
  • 박무13.9℃
  • 흐림철원11.7℃
  • 흐림동두천12.0℃
  • 흐림파주11.6℃
  • 흐림대관령10.6℃
  • 비백령도8.8℃
  • 흐림북강릉13.4℃
  • 흐림강릉14.8℃
  • 구름많음동해13.9℃
  • 박무서울12.7℃
  • 흐림인천12.0℃
  • 흐림원주13.7℃
  • 구름많음울릉도11.4℃
  • 흐림수원12.5℃
  • 흐림영월14.1℃
  • 흐림충주13.6℃
  • 구름많음서산12.9℃
  • 구름많음울진14.8℃
  • 박무청주15.3℃
  • 박무대전15.5℃
  • 구름많음추풍령14.6℃
  • 흐림안동15.1℃
  • 구름많음상주15.6℃
  • 구름많음포항16.5℃
  • 구름많음군산14.5℃
  • 연무대구14.7℃
  • 구름많음전주15.2℃
  • 구름많음울산15.7℃
  • 박무창원12.3℃
  • 박무광주13.0℃
  • 연무부산15.6℃
  • 구름조금통영12.1℃
  • 박무목포12.4℃
  • 박무여수12.6℃
  • 구름조금흑산도13.6℃
  • 구름조금완도13.5℃
  • 구름많음고창11.4℃
  • 구름많음순천11.6℃
  • 박무홍성(예)12.9℃
  • 맑음제주15.9℃
  • 구름조금고산15.3℃
  • 맑음성산14.8℃
  • 맑음서귀포15.5℃
  • 구름조금진주10.1℃
  • 흐림강화11.2℃
  • 흐림양평13.9℃
  • 흐림이천13.2℃
  • 흐림인제13.3℃
  • 흐림홍천13.9℃
  • 구름많음태백12.8℃
  • 구름많음정선군13.9℃
  • 흐림제천12.8℃
  • 흐림보은14.9℃
  • 구름많음천안13.8℃
  • 구름많음보령14.4℃
  • 구름많음부여14.3℃
  • 구름많음금산14.2℃
  • 흐림부안15.0℃
  • 구름많음임실11.9℃
  • 구름많음정읍13.3℃
  • 구름많음남원12.1℃
  • 구름많음장수11.0℃
  • 구름많음고창군12.3℃
  • 구름조금영광군11.1℃
  • 맑음김해시12.7℃
  • 구름많음순창군11.8℃
  • 맑음북창원12.4℃
  • 맑음양산시12.5℃
  • 구름많음보성군11.4℃
  • 구름조금강진군10.7℃
  • 구름많음장흥9.9℃
  • 구름많음해남8.5℃
  • 구름많음고흥10.7℃
  • 구름조금의령군10.1℃
  • 구름많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3.5℃
  • 구름많음진도군10.2℃
  • 구름많음봉화14.6℃
  • 구름많음영주14.5℃
  • 흐림문경15.2℃
  • 구름많음청송군12.0℃
  • 구름많음영덕16.5℃
  • 구름많음의성14.3℃
  • 흐림구미16.5℃
  • 구름조금영천15.3℃
  • 구름많음경주시10.9℃
  • 구름많음거창11.5℃
  • 구름많음합천11.3℃
  • 맑음밀양10.8℃
  • 구름많음산청12.4℃
  • 구름조금거제12.8℃
  • 구름조금남해13.0℃
기상청 제공
학교 밖 청소년 매년 6~7만 명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학교 밖 청소년 매년 6~7만 명 증가


절반은 진로 고민

폐교 등 유휴공간 재활용해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확보해야


매년 6~7만 명의 학생이 학교를 떠나고 있으나, 정작 학교 밖 청소년 2명 중 1명은 진로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학교 밖 청소년 지원대책과 현실적 보완방안> 연구보고서를 내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2015년 관계부처 합동 발표 자료에 따르면 학업 중단 시 주요 상담 내용은 진로상담 48.3%, 생활정보 제공 36.7%, 심리상담 22.2%, 일자리 소개 21.9% 순인 것으로 밝혀졌다.


학업 중단 후 친구 관계는 1~5명이 40.9%로 가장 높았고, 친구가 없는 경우도 36.3%에 달해 또래와 어울리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학교 밖 청소년은 학업형, 무업형, 직업형, 비행형, 은둔형으로 구분되는데, 현재 정부는 학업형을 위한 해밀 프로그램, 직업형을 위한 두드림 프로그램 등 각 유형별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김성하 연구위원은 학교 밖 청소년이 겪는 사회적 편견을 없애고 청소년들이 진학, 취학 등 자신의 미래를 위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환경조성이 시급하다면서 우선 학교 안 학생학교 밖 청소년으로 이원화된 용어를 학생 혹은 청소년으로 통일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생증과 청소년증으로 이원 발급하는 제도도 수정해야 한다.


학업형, 직업형 등으로 구분한 학교 밖 청소년 유형은 관리·통제를 목적으로 한 것으로, ‘놀자형’, ‘말자형등 청소년들이 원하는 유형을 새롭게 구성하고 청소년 스스로 지원기관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현재 2년 미만의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있는 청소년지원센터 인력의 고용안전과 처우개선이 현실화되면 학교 밖 청소년들과의 유대관계를 지속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끝으로, 폐교 등 유휴공간을 재활용하여 청소년을 위한 공간 확보도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