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6.4℃
  • 구름조금7.0℃
  • 맑음철원9.0℃
  • 맑음동두천10.9℃
  • 맑음파주10.3℃
  • 맑음대관령11.4℃
  • 맑음백령도17.2℃
  • 맑음북강릉16.9℃
  • 맑음강릉17.2℃
  • 맑음동해17.4℃
  • 맑음서울13.1℃
  • 맑음인천13.7℃
  • 맑음원주9.7℃
  • 맑음울릉도16.6℃
  • 맑음수원13.2℃
  • 맑음영월8.1℃
  • 맑음충주8.4℃
  • 맑음서산15.5℃
  • 맑음울진18.2℃
  • 맑음청주11.7℃
  • 맑음대전13.3℃
  • 맑음추풍령12.3℃
  • 맑음안동8.7℃
  • 맑음상주13.2℃
  • 맑음포항15.8℃
  • 맑음군산13.9℃
  • 맑음대구14.1℃
  • 맑음전주12.9℃
  • 맑음울산15.9℃
  • 맑음창원15.4℃
  • 맑음광주15.3℃
  • 맑음부산19.2℃
  • 맑음통영16.5℃
  • 구름조금목포14.1℃
  • 맑음여수14.8℃
  • 구름많음흑산도17.5℃
  • 맑음완도15.8℃
  • 맑음고창14.7℃
  • 맑음순천15.1℃
  • 맑음홍성(예)13.0℃
  • 맑음제주19.4℃
  • 맑음고산16.8℃
  • 맑음성산17.8℃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4.5℃
  • 맑음강화13.3℃
  • 맑음양평9.5℃
  • 맑음이천10.4℃
  • 맑음인제5.6℃
  • 맑음홍천5.4℃
  • 맑음태백11.7℃
  • 맑음정선군9.5℃
  • 맑음제천9.7℃
  • 맑음보은9.7℃
  • 맑음천안11.3℃
  • 맑음보령15.4℃
  • 맑음부여11.1℃
  • 맑음금산8.0℃
  • 맑음12.2℃
  • 맑음부안13.8℃
  • 맑음임실13.5℃
  • 맑음정읍12.7℃
  • 맑음남원12.2℃
  • 맑음장수12.3℃
  • 맑음고창군14.0℃
  • 맑음영광군13.8℃
  • 맑음김해시15.3℃
  • 맑음순창군11.4℃
  • 맑음북창원15.4℃
  • 맑음양산시15.7℃
  • 맑음보성군17.0℃
  • 맑음강진군15.5℃
  • 맑음장흥16.3℃
  • 구름조금해남14.5℃
  • 맑음고흥16.1℃
  • 맑음의령군14.0℃
  • 맑음함양군12.4℃
  • 맑음광양시15.2℃
  • 구름조금진도군16.2℃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11.5℃
  • 맑음문경12.4℃
  • 맑음청송군7.6℃
  • 맑음영덕18.1℃
  • 맑음의성11.0℃
  • 맑음구미12.7℃
  • 맑음영천12.8℃
  • 맑음경주시14.9℃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1.7℃
  • 맑음밀양14.3℃
  • 맑음산청11.9℃
  • 맑음거제16.2℃
  • 맑음남해14.5℃
기상청 제공
문체부, 작은 미술관 조성·운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작은 미술관 조성·운영

잠들어 있던 지역 공간이 미술관으로 새 단장한다


옛 보건소, 폐공업단지 등 우리가 잊고 있던 공간이 일상 속 미술관으로 변신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등록된 미술관이 없는 지역을 우선으로, 미술문화 확산이 절실한 지역 6곳에 공공 생활문화공간인 작은 미술관을 시범 조성, 운영한다.


문체부는 지난해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4~2018)’의 일환으로, 적절한 전시공간이 없어 작품 관람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은 소외지역 주민들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작은 미술관을 시범 조성하여 문화융성실현에 나선다.


작은 미술관조성 사업은 신축 공사나 대대적인 개·보수(리노베이션) 등 공간(시설) 조성 중심의 여타 사업과는 달리, 기존의 공간을 최대한 그대로 활용하여 지역과 공간에 적합한 기획전시를 강조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갖는다


지역 미술작가, 예술단체, 공무원, 지역 주민이 직접 나서서 관심 밖에 있던 공간을 우리 동네 고품격 사랑방 갤러리로 만들어 나간다.


6개의 작은 미술관은 민간 예술단체를 대상으로 사업공모를 실시하여, 2개월간 4차에 걸친 심사 끝에 선정됐다. 각 미술관은, 지역과 공간의 특성을 잘 살린 예술 프로그램을 9월 말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2011년부터 운영이 중지된 채 방치되어 있던 경남 남해군의 보건진료소 공간은 남해 지역 작가들의 작품과 남해의 풍경이 담긴 작품을 선보이는 작은 미술관으로 바뀌고, 2005년 이후 한 번도 장이 열리지 않아 사람들의 발길이 끊겼던 충남 계룡시의 두계시장에는 오일장에 가듯 즐거운 마음으로 미술관에 가자는 슬로건을 단 작은 미술관이 들어선다.


한센인의 아픈 역사가 서려 있는 전남 고흥군의 소록도 병원에도 작은 미술관이 생긴다. 옛 감금실, 세탁실 등 역사의 현장에 유명작가들의 작품이 설치되고, 소록도 주민과 소통하는 미술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이밖에도 경기도 동두천시에 위치한 두드림패션지원센터 로비는 패션을 주제로 한 기획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인천시 동구의 빈 집을 활용한 미술관에서는 원도심과 골목문화를 주제로 전시와 교육이 진행되며, 공업단지에 위치한 경기도 안산시의 주민센터 분소는 예술가와 주민이 짝을 이루어 직접 기획하는 전시가 개최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역의 유휴공간들이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함으로써, 지역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를 향유하는 데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와 연결망(네트워크)을 통해 작은 미술관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