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흐림속초14.3℃
  • 박무14.6℃
  • 흐림철원12.2℃
  • 흐림동두천12.6℃
  • 흐림파주12.0℃
  • 흐림대관령11.6℃
  • 흐림백령도9.4℃
  • 구름많음북강릉15.0℃
  • 흐림강릉15.6℃
  • 구름많음동해15.9℃
  • 박무서울13.0℃
  • 안개인천12.1℃
  • 흐림원주14.3℃
  • 구름많음울릉도13.5℃
  • 박무수원12.7℃
  • 흐림영월14.8℃
  • 흐림충주13.9℃
  • 흐림서산12.8℃
  • 흐림울진15.3℃
  • 박무청주15.8℃
  • 박무대전16.4℃
  • 구름많음추풍령14.8℃
  • 흐림안동15.6℃
  • 흐림상주16.3℃
  • 흐림포항16.9℃
  • 구름많음군산15.8℃
  • 연무대구17.0℃
  • 구름많음전주16.5℃
  • 구름조금울산16.9℃
  • 박무창원14.0℃
  • 박무광주14.2℃
  • 연무부산17.6℃
  • 구름조금통영15.2℃
  • 박무목포14.5℃
  • 박무여수14.1℃
  • 구름많음흑산도15.9℃
  • 맑음완도15.5℃
  • 구름많음고창13.7℃
  • 구름많음순천15.4℃
  • 박무홍성(예)13.2℃
  • 맑음제주18.9℃
  • 맑음고산17.8℃
  • 구름조금성산18.5℃
  • 맑음서귀포17.2℃
  • 구름많음진주12.6℃
  • 흐림강화12.2℃
  • 구름많음양평14.3℃
  • 흐림이천13.7℃
  • 흐림인제14.2℃
  • 흐림홍천14.9℃
  • 흐림태백12.9℃
  • 흐림정선군14.5℃
  • 흐림제천13.3℃
  • 흐림보은15.7℃
  • 흐림천안14.3℃
  • 흐림보령15.6℃
  • 구름많음부여15.5℃
  • 구름많음금산15.6℃
  • 구름많음부안15.9℃
  • 흐림임실13.6℃
  • 구름많음정읍14.0℃
  • 구름많음남원13.6℃
  • 흐림장수13.0℃
  • 구름많음고창군13.9℃
  • 구름조금영광군13.7℃
  • 구름조금김해시15.9℃
  • 구름많음순창군14.4℃
  • 구름많음북창원14.7℃
  • 구름조금양산시14.7℃
  • 구름많음보성군13.9℃
  • 구름조금강진군13.6℃
  • 맑음장흥12.7℃
  • 구름조금해남13.0℃
  • 구름조금고흥14.2℃
  • 구름많음의령군13.3℃
  • 구름많음함양군16.2℃
  • 구름많음광양시16.1℃
  • 구름조금진도군14.4℃
  • 구름많음봉화15.6℃
  • 흐림영주15.0℃
  • 흐림문경16.2℃
  • 구름많음청송군13.1℃
  • 구름많음영덕17.7℃
  • 흐림의성16.2℃
  • 구름많음구미18.0℃
  • 흐림영천17.5℃
  • 구름많음경주시14.3℃
  • 구름많음거창12.8℃
  • 구름많음합천12.9℃
  • 구름많음밀양13.8℃
  • 구름많음산청14.0℃
  • 구름많음거제15.2℃
  • 구름많음남해14.8℃
기상청 제공
심근경색증·뇌졸중, 시간이 생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

심근경색증·뇌졸중, 시간이 생명

원인이 되는 생활습관 요인 및 선행질환 관리는 여전히 미흡

증상 발생 후 빠른 치료가 관건이나, 병원도착시간은 개선되지 않아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929세계 심장의 날을 맞아 심뇌혈관질환의 심각성과 예방·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9대 생활 수칙을 국민들에게 권고하였다.


세계 심장의 날(9.29)은 세계심장협회(World Heart Federation)가 지정한 기념일로 심혈관질환의 발병 원인 및 예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정하였다.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은 연간 50,803, 전체 사망의 약 20%, 사회경제적 질병부담이 크다.


심장질환 사망률은 OECD국가 평균보다는 낮지만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상승하였으며, 뇌혈관질환 사망률은 감소 추세이나 여전히 OECD 국가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2013년 인구 십만 명당 사망률/사망자 수는 심장질환 50.2/25,358, 뇌혈관질환 50.3/25,445명이다.


순환기계 질환 진료비는 61천억 원으로 암 진료비 41천억 원보다 높다.


그러나,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 요인은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으며, 현재 흡연자 850만 명, 성인 남성 흡연율은 여전히 40% 이상이고 고위험 음주자 440만 명, 성인 35.8% 1회 이상 폭음을 하고 있다.


성인의 신체활동 실천율 지속적 감소하고, 에너지·지방 과잉 섭취자는 증가하고 있다.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선행질환인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등의 적정 관리수준 또한 미흡하다.


한편,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은 증상 발생 즉시, 재관류 치료가 가능한 전문 의료기관을 내원해야 하나, 병원도착시간은 아직까지도 골든타임(golden time) 보다 상당히 지연되고 있으며, 후유증으로 인한 사망률과 재발률도 증가 추세에 있다.




뇌졸중 환자 중 권장 시간인 3시간 이내 도착하는 경우는 전체 환자 중 50% 미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 첫째, 9대 생활 수칙을 준수하고 둘째, 심뇌혈관질환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시간이 생명이므로 지체 없이 119에 도움을 요청하고, 가까운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하였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