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기상청 제공
용인시, 코로나19 추가확산 방지, 대처 지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지역

용인시, 코로나19 추가확산 방지, 대처 지시

06.jpg

 

백군기 용인시장이 11일 시정전략회의에서 수지산성교회 신도들의 GPS 위치 정보를 신속히 확보하고 추가확산을 방지하는데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을 촉구했다.

백 시장은 이날 간부공부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조치에 적극적인 협조가 요구됨에도 불구하고 일부 비협조적인 상황들이 계속해서 발행하고 있다면서 하루 빨리 위치 추적결과를 확보해 지역사회에 확산되지 않도록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앞서 지난 7일 용인서부경찰서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수지산성교회의 신도 295명에 대한 GPS 위치 정보 제공을 요청했으며 전수 검사 대상자 중 검사거부로 비협조적이거나 연락두절 등으로 확인이 불가능해 내린 초지다.

백 시장은 위치 정보 제공은 굉장히 민감한 부분이지만, 시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되는 것은 없다결과가 나오는대로 모든 가용 수단을 동원해 역학조사와 추가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공직자가 반부패 청렴문화 확산에 앞장설 것에 대해서도 각별히 주문했다.

백 시장은 지난해 시·군 청렴도 평가에서 인사와 부당한 업무지시 경험도 등 내부 청렴도는 전년 대비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종합청렴도 등급이 하락하는 결과가 나왔다면서 현장·적극·실용·소통행정 등 4대 방침을 토대로 청렴한 조직문화 조성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무엇보다 공직기강을 바로 세워 한 두 사람의 일탈행위로 시 전체의 신뢰가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달라특례시에 걸맞는 품격을 갖추자고 말했다.

 

 

[하현정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