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기상청 제공
고양시, 취업 취약계층 위해 일자리기금 투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지역

고양시, 취업 취약계층 위해 일자리기금 투입

09.jpg

 

고양시(시장 이재준)2021,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투입해 지역경제 위기에 적극 대응한다.

일자리기금으로 공공일자리와 청년 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해 2,100여 명에게 새로운 일자리 등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해 일자리 창출, 공공일자리, 경제위기 실업대책 등을 목적으로 100억 규모의 일자리기금을 경기도 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조성했다.

그리고 올 한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상황 속에서, 신속히 일자리기금을 투입해 시의성 있는 정책을 실행함으로써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위기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었다.

방역·소독 및 발열체크 인력을 빠르게 배치해 감염확산 차단에 기여한 코로나19 공공방역단, 6천명의 단기 근로자를 채용해 시민 생계안정에 도움을 준 고양 희망알바 6000’ 등이 일자리기금으로 올해 시행된 공공일자리 사업들 중 대표적인 예다.

2021년에도 코로나19 이슈가 당분간 지속되고 올해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일자리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고양시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일자리 마련과 청년 일자리 관련 사업에 내년도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사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금이라고 해서 마냥 묶어놓고 있을 수 없다. 코로나19로 더 고통 받고 있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기금을 최대한 적기에 사용하겠다, “일자리는 생존 그 자체이자 기본권이기에 비용을 떠나서 시민을 위한 작은 일자리 하나라도 최선을 다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우선,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이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고양 희망알바 사업을 내년에도 추진한다.

2021년도 단기 희망알바 사업에 기금 40억여 원을 투입해 7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고양 희망-내일 일자리사업에 12억 원을 들여 경력과 전문성을 보유한 인력 100여 명을 시간제로 채용해 공공기관 일손을 돕도록 한다.

둘째, 저소득층 생계보호를 위해 일자리기금 43억 원을 사용해 공공근로 9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셋째, 청년층의 일자리 교육과 직장체험을 위해서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운영비 3억 원,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사업비 25천만 원을 각각 편성해 400여 명의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시 일자리정책과 담당자는, “일자리기금을 통해 올해 추진한 공공일자리사업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고양 희망알바 6000’ 사업은 고양시의 고용상승 효과로 이어져, 경기도일자리재단의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동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경기 북서부 지역 중에 올 상반기 취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고양시만이 유일하게 증가(+79백명, +1.6%)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하며, “내년에도 일자리기금을 통해 취업 취약계층 2,1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하는 효과가 있으리라 기대된다. 사업별로 공개모집이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