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속초-3.6℃
  • 맑음-12.1℃
  • 흐림철원-14.5℃
  • 흐림동두천-11.2℃
  • 흐림파주-13.0℃
  • 구름조금대관령-19.7℃
  • 맑음백령도-1.1℃
  • 맑음북강릉-3.1℃
  • 맑음강릉-3.8℃
  • 맑음동해-4.3℃
  • 연무서울-7.7℃
  • 연무인천-6.5℃
  • 맑음원주-10.2℃
  • 구름많음울릉도1.3℃
  • 박무수원-8.9℃
  • 흐림영월-12.1℃
  • 구름많음충주-11.3℃
  • 맑음서산-8.1℃
  • 맑음울진-2.8℃
  • 박무청주-8.1℃
  • 박무대전-8.0℃
  • 맑음추풍령-11.7℃
  • 박무안동-9.9℃
  • 맑음상주-10.4℃
  • 맑음포항-3.0℃
  • 맑음군산-5.9℃
  • 맑음대구-7.1℃
  • 맑음전주-6.2℃
  • 맑음울산-2.3℃
  • 맑음창원-3.6℃
  • 맑음광주-4.6℃
  • 맑음부산-0.3℃
  • 맑음통영-2.3℃
  • 맑음목포-3.7℃
  • 맑음여수-0.9℃
  • 구름많음흑산도2.0℃
  • 맑음완도-1.1℃
  • 맑음고창-5.5℃
  • 맑음순천-7.7℃
  • 박무홍성(예)-8.7℃
  • 맑음제주2.3℃
  • 맑음고산4.3℃
  • 맑음성산1.5℃
  • 맑음서귀포4.9℃
  • 맑음진주-7.8℃
  • 맑음강화-9.7℃
  • 맑음양평-11.3℃
  • 맑음이천-12.5℃
  • 구름많음인제-14.7℃
  • 맑음홍천-12.9℃
  • 맑음태백-14.7℃
  • 구름많음정선군-13.6℃
  • 흐림제천-14.4℃
  • 맑음보은-12.7℃
  • 구름조금천안-11.8℃
  • 맑음보령-5.9℃
  • 맑음부여-8.2℃
  • 맑음금산-11.8℃
  • 맑음부안-6.7℃
  • 맑음임실-10.8℃
  • 맑음정읍-7.3℃
  • 맑음남원-9.2℃
  • 맑음장수-12.1℃
  • 맑음고창군-7.1℃
  • 맑음영광군-5.8℃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8.3℃
  • 맑음북창원-4.7℃
  • 맑음양산시-4.6℃
  • 맑음보성군-4.2℃
  • 맑음강진군-5.3℃
  • 맑음장흥-5.8℃
  • 맑음해남-8.6℃
  • 맑음고흥-7.5℃
  • 맑음의령군-8.3℃
  • 맑음함양군-10.4℃
  • 맑음광양시-3.8℃
  • 맑음진도군-0.8℃
  • 맑음봉화-14.4℃
  • 맑음영주-11.4℃
  • 맑음문경-10.7℃
  • 맑음청송군-13.5℃
  • 맑음영덕-3.5℃
  • 흐림의성-13.4℃
  • 맑음구미-8.5℃
  • 맑음영천-9.9℃
  • 맑음경주시-6.5℃
  • 맑음거창-10.4℃
  • 맑음합천-9.9℃
  • 맑음밀양-7.9℃
  • 맑음산청-9.4℃
  • 맑음거제-2.4℃
  • 맑음남해-2.7℃
기상청 제공
경기도 4년 걸친 지방세 반환 소송 승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4년 걸친 지방세 반환 소송 승소

도민 혈세 39억원 지켜


잘못 낸 지방세를 돌려달라며 예금보험공사(파산관재인)가 경기도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4년 만에 경기도가 승소함에 따라 도민 혈세를 지키게 됐다.


대법원은 지난 13일 예금보험공사가 도를 상대로 2014년 제기한 지방세 부당이득 반환 청구사건 최종 심의에서 도가 보유한 지방세가 부당이득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2010년 경기도에 납입한 신탁재산등기 등록세를 부동산 가액의 1%만 내도 되는데 2%를 냈다며 추가로 더 낸 세금 19억원을 돌려달라는 내용의 반환소송을 2014년 제기했다.


해당 부동산은 신탁재산으로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매입한 사람의 소유권이 제2금융권 은행으로 이전된 것으로 당시 법령에서는 신탁재산을 수익자(2금융권. 대출기관)가 취득하는 경우 취득가액의 1%를 등록세로 납부하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2010년 제2금융권이 부동산 취득으로 인한 지방세를 내면서 신탁재산이 아닌 일반 부동산등기 세율을 적용해 경기도에 부동산 가액의 2%의 등록세를 냈다는 점이다.


2금융권 파산으로 이들의 자산을 처리하게 된 예금보험공사는 파산처리 과정에서 등록세를 잘못 납부한 사실을 발견하고 소를 제기했다.


2011년 개정된 지방세 기본법은 지방세 납부 후 3년 이내에 반환청구(경정청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2010년 신고한 이 건은 이 법의 적용을 받을 수 없어 2014년 부당이득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참고로 이 법은 2015년 개정돼 현재는 3년에서 5년으로 반환청구 가능 기간이 늘어난 상태다.


대법원은 최종 판결에서 신탁부동산을 수익자가 취득한 것으로 1%를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지만, 이 사건 신고납부 행위의 하자가 중대.명백해 당연무효라고 보기는 어려우므로 부당이득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경기도에 반환의무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경기도는 이번 대법원 판결이 예금보험공사와 진행 중인 도의 다른 사건에도 영향을 줌에 따라, 소가 19억원과 이자 20억원, 39억원의 도 세입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종돈 경기도 세정과장은 이번 소송은 예금보험공사가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진행 중인 지방세 부당이득 반환소송의 첫 번째 판례라며 경기도와 진행 중인 8, 서울시와 진행 중인 1건 등 유사 소송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8월부터 도세 소송 전담 TF를 운영하여 이번 재판을 준비해왔다. 도는 준비서면 제출 등 철저한 변론 준비와 서울.대구 등 자치단체 간 의견 공유를 통해 이번 성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상우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