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기상청 제공
군포시 ‘2017 군포의 책’ 선포식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서지역

군포시 ‘2017 군포의 책’ 선포식 개최



군포시는 2415시 군포시청 대회의실에서는 ‘2017 군포의 책선포식을 개최했다.


‘2017 군포의 책 선포는 김윤주 군포시장, 김무곤·김진희 작가, 박현태 군포의책선정위원장, 어린이대표 연규서 학생(둔전초, 산본도서관 소속 토론꿈나무 독서동아리 회원)이 군포지역 내 문화예술인과 다양한 지역단체 관계자 등 시민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시행했다.


이번 ‘2017 군포의 책으로 성인·청소년 분야는 김무곤 작가의 <휘둘리지 않는 힘>, 아동 분야는 김진희 작가의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가 선정됐으며 기무곤 작가는 가문의 영광이다”, 김진희 작가는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번 행사는 군포시가 한 도시 한 책 읽기 사업을 시작한 2011년부터 해마다 열었던 행사지만, 이날 진행은 좀 특별했다.


군포의 책으로 선포된 도서가 1권이 아닌 2권이라는 점과 세종대학교 박인용 교수 지도로 세종대 연극팀이 2편의 연극을 선보여 선포식을 종합문화예술 행사로 격상시켰기 때문이다.




특히 세종대 연극팀은 휘둘리지 않는 힘과 관련해 셰익스피어의 햄릿속 명장면을 뮤지컬로 재현하고,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는 내가 보여요?”란 직접 창작한 연극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연극·뮤지컬 공연 외에도 축하를 위한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 시민 독서 지원을 위한 농협은행 군포시지부와 군포신협의 ‘2017 군포의 책800권 기증 등 오늘의 특별한 선포식은 독서문화운동의 미래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군포는 2011년부터 성석제의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김려령의 가시고백’, 이순원의 아들과 함께 걷는 길’, 이종수의 그림문답’,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배유안의 뺑덕을 군포의 책으로 선정해 독서문화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초등생 이하의 아동이 군포의 책을 읽기에 쉽지 않다는 시민사회의 요구를 반영해, 2017 군포의 책으로 성인·청소년 도서와 아동 도서를 1권씩 선정해 독서문화운동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날 선포식을 기점하고, 공공도서관 등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연중 다양한 독서문화운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이형민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