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속초23.4℃
  • 맑음28.3℃
  • 맑음철원27.4℃
  • 맑음동두천27.5℃
  • 맑음파주26.9℃
  • 맑음대관령24.3℃
  • 맑음백령도19.7℃
  • 맑음북강릉27.9℃
  • 맑음강릉29.5℃
  • 맑음동해23.8℃
  • 연무서울27.8℃
  • 맑음인천23.8℃
  • 맑음원주27.1℃
  • 맑음울릉도26.8℃
  • 맑음수원27.8℃
  • 맑음영월27.7℃
  • 맑음충주27.6℃
  • 맑음서산24.8℃
  • 구름조금울진24.1℃
  • 맑음청주28.4℃
  • 맑음대전28.3℃
  • 맑음추풍령27.2℃
  • 맑음안동27.7℃
  • 맑음상주28.5℃
  • 맑음포항30.6℃
  • 맑음군산25.1℃
  • 맑음대구30.0℃
  • 맑음전주28.2℃
  • 맑음울산29.9℃
  • 맑음창원27.3℃
  • 맑음광주28.8℃
  • 맑음부산25.3℃
  • 맑음통영23.0℃
  • 맑음목포25.1℃
  • 맑음여수24.7℃
  • 맑음흑산도19.9℃
  • 맑음완도26.0℃
  • 맑음고창26.9℃
  • 맑음순천27.5℃
  • 맑음홍성(예)27.4℃
  • 맑음제주30.5℃
  • 맑음고산21.8℃
  • 맑음성산28.4℃
  • 맑음서귀포23.2℃
  • 맑음진주30.8℃
  • 맑음강화24.9℃
  • 맑음양평28.0℃
  • 맑음이천28.4℃
  • 맑음인제26.7℃
  • 맑음홍천28.7℃
  • 맑음태백25.3℃
  • 맑음정선군27.6℃
  • 맑음제천27.4℃
  • 맑음보은28.2℃
  • 맑음천안26.9℃
  • 맑음보령20.7℃
  • 맑음부여28.1℃
  • 맑음금산28.1℃
  • 맑음부안25.9℃
  • 맑음임실28.2℃
  • 맑음정읍26.8℃
  • 맑음남원27.5℃
  • 맑음장수26.0℃
  • 맑음고창군27.9℃
  • 맑음영광군26.5℃
  • 맑음김해시29.3℃
  • 맑음순창군27.4℃
  • 맑음북창원28.4℃
  • 맑음양산시28.8℃
  • 맑음보성군29.2℃
  • 맑음강진군27.5℃
  • 맑음장흥28.3℃
  • 맑음해남25.8℃
  • 맑음고흥27.6℃
  • 맑음의령군30.6℃
  • 맑음함양군28.7℃
  • 맑음광양시28.5℃
  • 맑음진도군25.0℃
  • 맑음봉화27.3℃
  • 맑음영주27.0℃
  • 맑음문경28.4℃
  • 맑음청송군28.0℃
  • 맑음영덕30.1℃
  • 맑음의성29.4℃
  • 맑음구미29.6℃
  • 맑음영천30.9℃
  • 맑음경주시30.7℃
  • 맑음거창28.2℃
  • 맑음합천31.2℃
  • 맑음밀양29.9℃
  • 맑음산청29.4℃
  • 맑음거제25.4℃
  • 맑음남해28.2℃
기상청 제공
새정연 대통령 거부권행사 규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새정연 대통령 거부권행사 규탄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25일 오후 830분경부터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대통령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행사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당대표는 진정 국가의 위기를 자초한 게 누구인가? 대통령은 국민의 어려운 삶에 무한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다. 대통령의 적반하장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대통령의 발언은 의회민주주의와 삼권분립을 부정한 것이다. 대통령의 발언에서 정부의 무능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찾아볼 수 없다.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대한 책임의식조차 찾아볼 수 없다고 성토했다.


또한 국민은 무능한 정부, 불통의 대통령에게 이제 남은 것은 오직 남 탓밖에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대통령이 가장 걱정하는 건 국민의 고통이 아니라 오직 권력 그 자체임을 알게 됐다. 국민은 이제 국회를 겁박하는 권력정치, 보여주기식 이미지 정치에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다. 대통령의 책임정치, 통합정치, 민생정치에 대한 일말의 기대를 접는다고 실망을 표시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한 마디에 다수당인 여당 의원들이 숨을 죽이고 국회의원이기를 포기하고 국회 지키기를 포기한 슬픈 날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이런 감정적인 태도는 국회법 개정안에도 있지만, 본인이 잘못해서 있어야 할 곳에 없었던 메르스 정국의 국민적 책임을 돌리려고 하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일갈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한 팔에 꺾여버린 새누리당 의원들, 100여명의 찬성한 국회의원에게 묻는다오늘 하룻밤이 지난 후에 국회를 무너뜨린, 그래도 국회를 지켜왔던 뜻을 다시 세워주길 바란다고 새누리당에 주문했다.


한편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사과와 함께 직을 유지했다.



<사진=새정치민주연합>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