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구름조금속초5.9℃
  • 박무-2.9℃
  • 맑음철원-1.4℃
  • 구름조금동두천-2.0℃
  • 흐림파주-5.7℃
  • 맑음대관령0.2℃
  • 맑음백령도5.1℃
  • 맑음북강릉7.3℃
  • 맑음강릉7.0℃
  • 구름조금동해7.3℃
  • 박무서울1.4℃
  • 박무인천3.7℃
  • 맑음원주-0.6℃
  • 구름많음울릉도6.0℃
  • 박무수원-1.7℃
  • 맑음영월-1.6℃
  • 흐림충주0.1℃
  • 구름많음서산2.4℃
  • 구름조금울진6.3℃
  • 연무청주2.6℃
  • 비대전5.4℃
  • 흐림추풍령6.3℃
  • 흐림안동0.4℃
  • 흐림상주0.9℃
  • 맑음포항4.0℃
  • 흐림군산4.8℃
  • 맑음대구-1.0℃
  • 구름많음전주5.0℃
  • 맑음울산5.3℃
  • 맑음창원0.8℃
  • 구름많음광주1.1℃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4.6℃
  • 구름많음목포4.6℃
  • 구름조금여수6.2℃
  • 연무흑산도10.6℃
  • 흐림완도2.7℃
  • 맑음고창3.1℃
  • 맑음순천-3.7℃
  • 박무홍성(예)8.1℃
  • 구름조금제주10.9℃
  • 맑음고산13.0℃
  • 맑음성산2.7℃
  • 맑음서귀포10.0℃
  • 구름조금진주-3.7℃
  • 맑음강화3.0℃
  • 맑음양평-3.5℃
  • 맑음이천-3.1℃
  • 맑음인제0.9℃
  • 맑음홍천-4.1℃
  • 맑음태백2.3℃
  • 맑음정선군2.8℃
  • 맑음제천-1.4℃
  • 흐림보은-1.5℃
  • 구름많음천안-1.1℃
  • 구름많음보령8.6℃
  • 흐림부여1.5℃
  • 흐림금산0.9℃
  • 구름많음부안5.5℃
  • 구름많음임실-3.1℃
  • 구름조금정읍6.4℃
  • 맑음남원-2.3℃
  • 구름많음장수3.9℃
  • 맑음고창군2.5℃
  • 구름많음영광군3.8℃
  • 맑음김해시3.7℃
  • 구름조금순창군-3.1℃
  • 맑음북창원0.8℃
  • 맑음양산시1.1℃
  • 맑음보성군-0.8℃
  • 구름많음강진군-1.4℃
  • 구름조금장흥-2.3℃
  • 흐림해남-2.8℃
  • 흐림고흥-2.3℃
  • 맑음의령군-3.6℃
  • 구름많음함양군-0.5℃
  • 맑음광양시4.5℃
  • 흐림진도군1.1℃
  • 맑음봉화-3.6℃
  • 맑음영주-2.3℃
  • 흐림문경-0.7℃
  • 맑음청송군-3.1℃
  • 구름조금영덕6.6℃
  • 구름많음의성-3.2℃
  • 구름조금구미-1.6℃
  • 맑음영천-3.6℃
  • 맑음경주시6.7℃
  • 구름많음거창-0.2℃
  • 구름조금합천-3.3℃
  • 맑음밀양-4.0℃
  • 구름많음산청-3.2℃
  • 맑음거제8.4℃
  • 맑음남해1.3℃
기상청 제공
[성명서] 도의회 더민주, 중복감사 즉각 중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명서] 도의회 더민주, 중복감사 즉각 중단

누리과정 감사원 감사는 지방교육자치에 대한 폭압

경기교육청에 대한 보복·중복 감사를 즉각 중단하라


누리과정예산을 책임져야할 중앙정부가 감사원을 동원하여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보복감사를 강행함으로써 지방교육자치를 심대하게 훼손하고 있다.

누리과정 공약은 박근혜 대통령이 했는데, 돈은 지방교육청에서 내라고 윽박지르고 있는 것이다.

그렇잖아도 교육재정의 열악한 형편으로 가뜩이나 위축된 경기 공교육은 누리과정 예산 부담까지 떠넘겨오는 중앙정부의 압박에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수원지검 공안부가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하여 경기도교육청 예산담당 부서 공무원을 소환하기도 했다.

곧이어 37일부터 41일까지 감사원은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집중감사의 칼날을 겨누며, 누리과정 예산에 대하여 마치 지방교육청이 잘못이라도 있는 양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수사 중이거나 지방의회의 의결에 의하여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는 감사청구 대상에서 제외되어야 한다는 감사원 감사청구처리에 관한 규정을 어긴 무리하고 위법적인 폭압이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지방의회 의결로 결정한 사항의 경우에도 결정에 있어서 중요한 판단기준이 되는 사실이나 자료, 정보 등의 오류가 있는 경우에는 감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감사원의 해명에 따려면 경기도의회가 누리과정예산에 대해 잘못된 사실이나 정보에 근거해 오류의 판단을 했다는 것을 전제한 것이다.

이는 감사원이 1300만 경기도민의 뜻을 대변하는 경기도의회에 대한 무례하고 무지한 인식을 만천하에 드러내며, 졸렬한 변명에 급급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물론, 박근혜 정부 들어 민주주의의 퇴행에 따른 국가기관의 권력시녀화에 대한 고충을 이해한다. 하지만, 다른 어느 기관보다도 엄정해해야할 감사원이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경기도민을 무시하고, 교육자치를 압살하는 부당한 감사에 나서는 것은 떳떳치 못한 비굴한 행위이다.

감사원은 이제라도 경기교육청에 대한 보복 감사를 중단하고, 본연의 공복 자세로 되돌아가기를 촉구한다.


2016316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이상우 기자]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