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속초10.0℃
  • 맑음9.1℃
  • 맑음철원6.9℃
  • 맑음동두천9.3℃
  • 맑음파주7.8℃
  • 맑음대관령2.5℃
  • 구름조금백령도6.7℃
  • 맑음북강릉10.3℃
  • 맑음강릉10.5℃
  • 맑음동해11.0℃
  • 맑음서울9.4℃
  • 구름조금인천8.0℃
  • 맑음원주8.9℃
  • 맑음울릉도9.1℃
  • 맑음수원9.1℃
  • 맑음영월8.8℃
  • 맑음충주9.8℃
  • 맑음서산10.5℃
  • 맑음울진13.0℃
  • 연무청주10.6℃
  • 연무대전11.4℃
  • 맑음추풍령10.4℃
  • 맑음안동11.5℃
  • 맑음상주11.5℃
  • 구름조금포항13.2℃
  • 구름조금군산11.0℃
  • 맑음대구13.0℃
  • 연무전주12.5℃
  • 구름조금울산13.8℃
  • 구름많음창원12.9℃
  • 연무광주11.7℃
  • 연무부산12.6℃
  • 구름많음통영13.1℃
  • 연무목포13.1℃
  • 연무여수13.0℃
  • 연무흑산도12.6℃
  • 구름많음완도14.4℃
  • 구름많음고창12.3℃
  • 구름많음순천11.7℃
  • 구름조금홍성(예)11.2℃
  • 구름많음제주16.7℃
  • 흐림고산15.9℃
  • 구름많음성산16.0℃
  • 흐림서귀포16.3℃
  • 구름많음진주13.4℃
  • 맑음강화7.9℃
  • 맑음양평9.6℃
  • 맑음이천9.7℃
  • 맑음인제7.5℃
  • 맑음홍천9.2℃
  • 맑음태백5.6℃
  • 맑음정선군7.8℃
  • 맑음제천8.5℃
  • 맑음보은11.2℃
  • 맑음천안10.3℃
  • 맑음보령10.2℃
  • 맑음부여12.0℃
  • 맑음금산10.8℃
  • 구름조금부안11.8℃
  • 구름조금임실10.1℃
  • 구름조금정읍11.6℃
  • 구름많음남원11.2℃
  • 구름많음장수9.3℃
  • 구름많음고창군11.9℃
  • 구름많음영광군12.1℃
  • 구름많음김해시13.6℃
  • 구름많음순창군11.3℃
  • 구름많음북창원13.4℃
  • 구름많음양산시13.6℃
  • 구름많음보성군12.8℃
  • 구름많음강진군14.8℃
  • 구름많음장흥14.4℃
  • 구름많음해남13.3℃
  • 구름많음고흥12.9℃
  • 구름많음의령군13.7℃
  • 구름조금함양군11.7℃
  • 구름많음광양시13.9℃
  • 구름많음진도군14.0℃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9.1℃
  • 맑음문경10.4℃
  • 맑음청송군10.1℃
  • 맑음영덕12.0℃
  • 맑음의성12.3℃
  • 맑음구미12.8℃
  • 맑음영천12.5℃
  • 구름많음경주시13.1℃
  • 구름많음거창11.9℃
  • 구름많음합천13.5℃
  • 구름많음밀양13.5℃
  • 구름많음산청12.3℃
  • 구름많음거제13.5℃
  • 구름많음남해13.4℃
기상청 제공
손학규 여론조사 지지율 박빙 속 철새비판 vs 선당후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손학규 여론조사 지지율 박빙 속 철새비판 vs 선당후사



지난 16일 새누리당 최정우 상근부대변인은 손학규 후보는 지금까지 시도를 넘나들며 철새정치의 끝판왕을 보여주었다지금까지 광명, 종로, 분당에서 유권자를 현혹시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허언을 남발하였나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수원 병 선거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민을 파는 정치꾼은 퇴출되어야 한다선거를 위해서 수원에 내려온 후보와 다르다고 한 출마의 변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쪽에서 출마 때부터 못된 것만 배운다며 노골적인 반응을 내놓았다고 최 상근부대변인은 불만을 표시했다.


아울러 손학규 후보는 수원 시민 사이에서 소지역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수원시민은 그러한 얕은 수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수원 병은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그의 선친인 고 남평우 의원이 22년을 지켜온 지역으로 전통적인 여당 텃밭이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또 다시 분당대첩에 이은 수원대첩을 이루어달라고 공천한 것이다.


선당후사라는 말이 철새로 돌아오는 순간이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업치락 뒤치락 하는 접전상태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어 그 향배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김용남 후보의 수원을 떠난 적이 없는 수원 토박이이고, 수원만 바라보고 살아온 수원 바라기이며, 수원에서만 일해 온 수원 일꾼’”정치의 기본을 바로잡아 민생 중심의 정치를 되살리겠다는 손학규 후보의 대결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새정치민주연합>

<저작권자(c) 미디어여주,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