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구름많음속초8.6℃
  • 비6.3℃
  • 흐림철원13.3℃
  • 흐림동두천12.3℃
  • 흐림파주12.8℃
  • 흐림대관령12.0℃
  • 흐림춘천7.7℃
  • 비백령도14.7℃
  • 흐림북강릉11.2℃
  • 흐림강릉12.9℃
  • 흐림동해14.3℃
  • 비서울13.4℃
  • 비인천14.2℃
  • 흐림원주11.8℃
  • 흐림울릉도16.6℃
  • 비수원12.8℃
  • 흐림영월7.3℃
  • 흐림충주9.8℃
  • 흐림서산15.9℃
  • 흐림울진18.1℃
  • 박무청주10.9℃
  • 박무대전9.6℃
  • 흐림추풍령9.3℃
  • 비안동9.3℃
  • 흐림상주7.5℃
  • 흐림포항20.4℃
  • 흐림군산16.6℃
  • 비대구11.8℃
  • 흐림전주18.3℃
  • 흐림울산19.7℃
  • 흐림창원20.1℃
  • 구름많음광주18.2℃
  • 흐림부산19.7℃
  • 흐림통영19.6℃
  • 흐림목포18.9℃
  • 흐림여수19.6℃
  • 흐림흑산도16.2℃
  • 흐림완도20.7℃
  • 흐림고창18.8℃
  • 흐림순천15.2℃
  • 비홍성(예)15.4℃
  • 흐림9.5℃
  • 흐림제주23.0℃
  • 흐림고산21.2℃
  • 흐림성산21.4℃
  • 흐림서귀포21.8℃
  • 흐림진주12.3℃
  • 흐림강화15.2℃
  • 흐림양평10.2℃
  • 흐림이천9.3℃
  • 흐림인제8.0℃
  • 흐림홍천6.8℃
  • 흐림태백13.0℃
  • 흐림정선군6.9℃
  • 흐림제천8.4℃
  • 흐림보은9.4℃
  • 흐림천안11.7℃
  • 흐림보령17.1℃
  • 흐림부여11.7℃
  • 흐림금산9.1℃
  • 흐림10.3℃
  • 흐림부안18.8℃
  • 흐림임실15.4℃
  • 흐림정읍19.7℃
  • 흐림남원15.5℃
  • 흐림장수14.2℃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18.1℃
  • 흐림김해시19.2℃
  • 흐림순창군14.5℃
  • 흐림북창원20.1℃
  • 흐림양산시20.6℃
  • 흐림보성군17.4℃
  • 흐림강진군18.2℃
  • 흐림장흥18.4℃
  • 흐림해남20.3℃
  • 흐림고흥19.8℃
  • 흐림의령군13.4℃
  • 흐림함양군11.4℃
  • 흐림광양시16.5℃
  • 흐림진도군19.4℃
  • 흐림봉화10.8℃
  • 흐림영주9.7℃
  • 흐림문경7.5℃
  • 흐림청송군12.7℃
  • 흐림영덕18.0℃
  • 흐림의성9.0℃
  • 흐림구미9.1℃
  • 흐림영천13.0℃
  • 흐림경주시19.2℃
  • 흐림거창9.4℃
  • 흐림합천10.4℃
  • 흐림밀양16.8℃
  • 흐림산청10.8℃
  • 흐림거제20.4℃
  • 흐림남해19.8℃
기상청 제공
3차원 세포배양기술 새로운 암치료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

3차원 세포배양기술 새로운 암치료법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 암 치료제 개발의 획기적인 기술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암 환자의 세포를 활용하여 새로운 세포배양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암에 효과적인 약물을 검색하는 등 암 치료의 획기적인 계기를 마련하는 성과를 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박태현, 이하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바이오융합연구소장/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장)은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단장 남도현 교수)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황대희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암세포의 3차원 배양기술을 이용한 유효 약물 검색법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한편, 이 연구성과는 암 분야 최고 국제학술지인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1216일자 온라인에 게재되었다.


연구원에 따르면 암 치료제 개발은 여타 질병 중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영역이다


환자마다 암 발생 원인이 매우 다양하고 치료 방법도 다른데다 암의 원인을 찾기 위해 복잡한 유전자 분석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복잡성은 약물의 낮은 치료 효과와 다시 재발하는 원인이 된다.


이 때문에 다양한 암을 단순하게 분류하고 시기적절한 유효 약물을 경제적이고 신속하게 찾아내는 방법이 획기적인 대안으로 연구되어 왔다.


연구팀은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유전적 배경과 종류가 다른 100가지 암세포들을 3차원으로 배양하여, 이들이 그 모양에 따라 4가지 유형(구형, 집단형, 포도형, 비형성형)으로 단순하게 구분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각 유형의 암들은 기존의 항암제에 대하여 매우 다른 감수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밝혀냈다.


특히 암세포 중 3차원적 모형에서 구형(round type)을 이루는 암들은 많은 항암제들에 대하여 내성을 보이고 있어서 이러한 종류의 암들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의 투과력을 높일 수 있는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실제 뇌종양 환자들로부터 유래한 암세포에 적용해 동일한 결과를 얻음으로써 암세포의 3차원 배양기술을 이용한 형태분석이 항암제 개발과 치료를 위한 신속하고 경제적인 방안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결과는 기존 암 치료제 개발에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중요한 발견으로, 연구팀은 이 연구를 더욱 발전시켜 자동화된 최첨단 3차원세포 약물 검색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시스템 자체 상용화뿐 아니라 시스템이 필요한 제약회사와 연구기관에 이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성훈 교수는 암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고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등 앞으로 많은 암 치료제 개발이 기대되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이를 활용하여 다양한 암 치료제 개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