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펼쳐보기

건강

심근경색증·뇌졸중, 시간이 생명

경기미디어신문 | 2015.09.30 16:49

원인이 되는 생활습관 요인 및 선행질환 관리는 여전히 미흡

증상 발생 후 빠른 치료가 관건이나, 병원도착시간은 개선되지 않아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929세계 심장의 날을 맞아 심뇌혈관질환의 심각성과 예방·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9대 생활 수칙을 국민들에게 권고하였다.


세계 심장의 날(9.29)은 세계심장협회(World Heart Federation)가 지정한 기념일로 심혈관질환의 발병 원인 및 예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정하였다.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은 연간 50,803, 전체 사망의 약 20%, 사회경제적 질병부담이 크다.


심장질환 사망률은 OECD국가 평균보다는 낮지만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상승하였으며, 뇌혈관질환 사망률은 감소 추세이나 여전히 OECD 국가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2013년 인구 십만 명당 사망률/사망자 수는 심장질환 50.2/25,358, 뇌혈관질환 50.3/25,445명이다.


순환기계 질환 진료비는 61천억 원으로 암 진료비 41천억 원보다 높다.


그러나,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 요인은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으며, 현재 흡연자 850만 명, 성인 남성 흡연율은 여전히 40% 이상이고 고위험 음주자 440만 명, 성인 35.8% 1회 이상 폭음을 하고 있다.


성인의 신체활동 실천율 지속적 감소하고, 에너지·지방 과잉 섭취자는 증가하고 있다.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선행질환인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등의 적정 관리수준 또한 미흡하다.


한편,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은 증상 발생 즉시, 재관류 치료가 가능한 전문 의료기관을 내원해야 하나, 병원도착시간은 아직까지도 골든타임(golden time) 보다 상당히 지연되고 있으며, 후유증으로 인한 사망률과 재발률도 증가 추세에 있다.




뇌졸중 환자 중 권장 시간인 3시간 이내 도착하는 경우는 전체 환자 중 50% 미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 첫째, 9대 생활 수칙을 준수하고 둘째, 심뇌혈관질환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시간이 생명이므로 지체 없이 119에 도움을 요청하고, 가까운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하였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개(1/1페이지)
건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 3차원 세포배양기술 새로운 암치료법 경기미디어신문 2016.01.06 09:37
7 파킨슨병, 약물조절 및 운동 등이 도움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1.09 08:37
6 개인 유전자 맞춤형 치료법 발견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1.09 08:21
>> 심근경색증·뇌졸중, 시간이 생명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9.30 16:49
4 대상포진, 50대 이상 여성에서 빈발 경기미디어신문 2015.09.29 16:50
3 환절기 극심해지는 알레르기성 비염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9.16 22:28
2 치매 전 경도인지장애, 5년간 4.3배 증가 경기미디어신문 2015.09.14 09:09
1 누리캅스,강남더밝은안과 등 MOU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7.11 16:11
ec_happycity1
yj_myung1
gg_north1
gedu_suk1
ivesam
하단 전체메뉴 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