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펼쳐보기

건강

대상포진, 50대 이상 여성에서 빈발

경기미디어신문 | 2015.09.29 16:50

예방을 위하여 과로와 스트레스 조절이 중요

2014년 건강보험 총 진료환자 64만명 남성 25만명, 여성 39만명

여성 39만명 중 50세 이상이 25만명으로 64%

2014년 건강보험 인구 10만명당 남성 994, 여성 1,570

70(2,806), 60(2,626), 80세 이상(2,392)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정부 3.0에 따라 질병통계자료를 활용2009년부터 2014년까지 대상포진(B02)’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대상포진(B02)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0945만명에서 201464만명으로 연평균 7.3%증가하였으며, 여성은 7.9%, 남성은 6.4%증가로 여성 환자의 증가율이 높았다.


2014년 대상포진 질환으로 진료받은 남성은 25만명(전체환자 39%), 여성은 39만명(전체환자 61%)으로 여성은 남성에 비해 1.6배 많았다.


2014년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50(165천명, 25.6%)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119천명, 18.5%), 40(103천명, 16.0%)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은 50(108천명, 27.5%)가 가장 많았으며, 60(73천명, 18.6%), 40(62천명, 15.7%)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0(57천명, 22.7%)가 가장 많았고, 60(46천명, 18.3%), 40(41천명, 16.4%)순으로 여성과 마찬가지로 중장년층(40~60)에서 많은 진료를 받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강연승 교수는 대상포진환자 중 여성과 중장년층에서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어렸을 때 수두를 앓았던 사람의 몸에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이 질환을 일으킨다. 따라서, 몸이 약해지고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진 환자나, 심하게 피곤한 사람에게서 대상포진이 잘 생기는데, 특히 나이가 많고, 면역기능이 떨어진 환자일수록 대상포진 후 신경통 또한 잘 발생한다. 대부분(전부는 아니지만)의 논문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되어 있지만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하였다.


월별 10만명당 환자추이를 보면, 2014년은 7161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8158, 9157명 순으로 나타났다. 2009년에도 7~9월 기간에 환자가 많이 발생하였다.


강 교수는 대상포진환자가 7~9월에 많은 이유에 대해서 여름에 발생 빈도가 높다는 보고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자외선과 관련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반대로 춥고 건조한 겨울과 봄에 발생빈도가 높다는 보고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보고는 계절과는 큰 차이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대상포진 질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9884억원에서 20141,258억원으로 늘어 연평균 7.3%증가하였다.


입원진료비은 2009170억원에서 2014322억원으로 연평균 13.7% 증가하였고, 외래는 같은 기간 234억원에서 368억원, 연평균 9.5%, 약국은 480억원에서 568억원으로 연평균 3.4%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강연승 교수는 대상포진질환의 증상, 원인, 치료법 및 예방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대상포진이란 어렸을 때 앓았던 수두를 일으켰던 수두 바이러스가 없어지지 않고, 특정 신경 속에 오랫동안 숨어 있다가 우리 몸의 저항력이 약해질 때,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서 그 신경에 손상을 줘 통증과 이상감각을 일으키고, 그 신경을 타고 나와 피부에 발진, 수포 등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또한 몸의 한쪽으로 띠 모양의 발진과 수포가 나타나기 때문에 띠 모양의 포진 즉 대상포진이라고 한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어느 신경에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가슴부위와 얼굴부위에 호발하고, 대체로 하나의 피부분절에 국한된다.


또 대상포진의 증상으로는 피부에 발진 수포 등이 나타나기 며칠 전부터 심한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에 다른 질환으로 오인되기 쉽다.


편측성의 띠모양으로 나타나는 피부발진과 통증이 주요 증상이고, 특정 척수 신경절의 재발감염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 때문에 국소적인 증상을 보이며, 해당 척수 신경절의 피부 발진과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피부병변은 2주에서 4주가 되면 흉터나 색소 침착을 남기고 치유된다.


그러나 통증은 신경손상과 중추신경의 변화에 의해 점점 심해지게 된다.


예리하고, 찌르는 듯한, 전기가 오는 듯한, 화끈거리는 듯한,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옷깃만 스쳐도 통증이 생기는 이질통 등의 신경병성 양상의 통증이 나타난다.


대상포진의 치료법으로 초기 목표는 초기감염을 확장되지 않게 하고 감염기간을 단축시키며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발생을 방지하는 것이다.


따라서, 대상포진 초기에 피부병변에 대한 약물치료을 받는 동시에 통증 의학과 전문의와 상의하여 대상포진통을 적극적으로 치료하여 대상포진후 신경통이 되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대상포진에 의한 피부 병변은 약물치료를 하면 대부분 2-3 주 안에 치유 된다.


그러나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발생하면 치료가 잘되지 않으며 심한 통증으로 잠을 잘 수 없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가 될 수 있다.


따라서, 급성통증을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만성통증으로의 진행을 예방하기 위한 약물치료와 신경차단 요법을 함께 실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이러한 통증치료를 빨리 시작할수록 그 효과가 뛰어나다.


대상포진의 예방법은 규칙적인 운동, 생활습관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극심한 스트레스, 체력저하, 과로, 만성피로 등의 요인이 원인이 되기에 이를 피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우에 따라서는 대상포진 예방 백신이 도움 될 수도 있다.


재발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악성종양이 있거나 면역기능이 심하게 저하된 환자에서는 아주 가끔 재발하기도 한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개(1/1페이지)
건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 3차원 세포배양기술 새로운 암치료법 경기미디어신문 2016.01.06 09:37
7 파킨슨병, 약물조절 및 운동 등이 도움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1.09 08:37
6 개인 유전자 맞춤형 치료법 발견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1.09 08:21
5 심근경색증·뇌졸중, 시간이 생명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9.30 16:49
>> 대상포진, 50대 이상 여성에서 빈발 경기미디어신문 2015.09.29 16:50
3 환절기 극심해지는 알레르기성 비염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9.16 22:28
2 치매 전 경도인지장애, 5년간 4.3배 증가 경기미디어신문 2015.09.14 09:09
1 누리캅스,강남더밝은안과 등 MOU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7.11 16:11
ec_happycity1
yj_myung1
gg_north1
gedu_suk1
ivesam
하단 전체메뉴 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