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펼쳐보기

국제

해외수감 국민 매년 늘어, 국격손상 위기

경기미디어신문 | 2015.09.08 07:09


마약-살인-사기강력 범죄에 가장 많이 연루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영우 의원(새누리당 수석대변인, 경기 포천·연천)이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우리 국민의 해외 수감자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현재 1257명의 우리 국민이 각종 범죄로 해외에 수감되어 있으며 수감 국가와 수감자 수도 최근 3년간(2012~2014) 34개국에서 41개국으로, 1,002명에서 1,257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감되어 있는 해외 국가는 일본, 중국, 미국을 비롯해 201234개국에서 201441개국으로 늘어났으며, 2014년 현재 우리 국민 수감자가 가장 많은 곳은 일본으로 전체의 37.8%475명이, 중국은 27% 340, 미국은 18.5% 148명이 수감되어 있어 일본, 중국, 미국 세 나라에 전체의 수감자의 83.3%가 집중되어 있다. 범죄유형별로 보면 마약(25.3%), 살인(13.5%), 사기(13.1%)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유형별 추이를 보면 도박이 201229건에서 201450건으로 무려 72.4%, 성매매가 71.4%로 대폭 증가하였으며, 출입국 범죄 20.9%, 폭행·상해는 6.1% 감소했다.


우리 국민 10명 이상 수감되어 있는 국가 중 캄보디아가 20124명에서 201417명으로 325% 증가했고, 호주도 12명에서 25명으로 108.3%증가했다. 반면, 태국은 24명에서 22명으로 8.3%, 중국은 343명에서 340명으로 0.9% 감소했다.


김영우 의원은 매년 우리 국민의 해외 수감자 수와 수감 국가 수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마약, 살인 등 강력범죄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해당 국가와 국민들의 한국인에 대한 인식에 악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국격에도 영향을 미친다.”, “우리 국민의 해외 수감자 현황 분석을 통해 특정 범죄 이력이 있는 사람이 특정 범죄 다발 국가에 방문하는 경우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사전에 차단하는 방안 등 국가별, 범죄유형별 맞춤 대책 마련 등 외교부의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개(1/1페이지)
국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 일본 안보법안 참의원 통과 외교부 논평 경기미디어신문 2015.09.20 18:41
2 LG 세탁기 미국 수출 ‘청신호’ 경기미디어신문 2015.09.20 18:38
>> 해외수감 국민 매년 늘어, 국격손상 위기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9.08 07:09
ec_happycity1
yj_myung1
gg_north1
gedu_suk1
ivesam
하단 전체메뉴 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