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펼쳐보기

교육

학교 밖 청소년 매년 6~7만 명 증가

경기미디어신문 | 2015.10.14 09:27

절반은 진로 고민

폐교 등 유휴공간 재활용해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확보해야


매년 6~7만 명의 학생이 학교를 떠나고 있으나, 정작 학교 밖 청소년 2명 중 1명은 진로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학교 밖 청소년 지원대책과 현실적 보완방안> 연구보고서를 내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2015년 관계부처 합동 발표 자료에 따르면 학업 중단 시 주요 상담 내용은 진로상담 48.3%, 생활정보 제공 36.7%, 심리상담 22.2%, 일자리 소개 21.9% 순인 것으로 밝혀졌다.


학업 중단 후 친구 관계는 1~5명이 40.9%로 가장 높았고, 친구가 없는 경우도 36.3%에 달해 또래와 어울리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학교 밖 청소년은 학업형, 무업형, 직업형, 비행형, 은둔형으로 구분되는데, 현재 정부는 학업형을 위한 해밀 프로그램, 직업형을 위한 두드림 프로그램 등 각 유형별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김성하 연구위원은 학교 밖 청소년이 겪는 사회적 편견을 없애고 청소년들이 진학, 취학 등 자신의 미래를 위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환경조성이 시급하다면서 우선 학교 안 학생학교 밖 청소년으로 이원화된 용어를 학생 혹은 청소년으로 통일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생증과 청소년증으로 이원 발급하는 제도도 수정해야 한다.


학업형, 직업형 등으로 구분한 학교 밖 청소년 유형은 관리·통제를 목적으로 한 것으로, ‘놀자형’, ‘말자형등 청소년들이 원하는 유형을 새롭게 구성하고 청소년 스스로 지원기관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현재 2년 미만의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있는 청소년지원센터 인력의 고용안전과 처우개선이 현실화되면 학교 밖 청소년들과의 유대관계를 지속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끝으로, 폐교 등 유휴공간을 재활용하여 청소년을 위한 공간 확보도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c) 경기미디어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개(1/1페이지)
교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 한국스피치 방송아카데미, 무료 특강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1.24 12:02
>> 학교 밖 청소년 매년 6~7만 명 증가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10.14 09:27
1 SDA삼육어학원, GS건설 MOU 체결 사진 첨부파일 경기미디어신문 2015.07.13 10:01
ec_happycity1
yj_myung1
gg_north1
gedu_suk1
ivesam
하단 전체메뉴 열기 버튼